괴산군은 괴산 절임 배추가 3년째 미국 시장에 진출한다고 31일 밝혔다.

군은 이날 절임 배추 500상자(20㎏ 기준)를 선적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 2000상자를 수출할 예정이다. 이 절임 배추는 불정면의 네보름 영농조합법인이 생산한 것으로 미국 LA의 한인 마트를 중심으로 공급된다.

절임 배추 수출은 불정면의 몇몇 농민이 외국에 사는 친척 등에 선물을 보낸 절임 배추가 소문을 타고 현지 교포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은 것이 계기가 됐다.

2011년 2000상자를 처음 수출했다. 지난해에는 배추 가격 폭등으로 국내에 판매할 물량도 부족해 1000상자만 수출했으나 올해 다시 수출 물량을 늘렸다.

지난해 8월에는 임각수 군수가 미국을 방문해 LA 한인 상공회의소 등과 ‘괴산 친환경 농산물 수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어 안정적인 수출 기반을 마련하기도 했다.

양 측은 협약을 통해 절임 배추, 대학 찰옥수수, 인삼 등 괴산지역 농산물의 현지 판매를 위해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괴산군은 청정암반수로 씻어 100% 국산 천일염으로 절인 괴산 절임 배추가 식감이 뛰어나고 김장도 간편해 교포들의 주문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병석 네보름 영농조합법인 대표는 “외국에 있는 친척들에게 선물한 것이 계기가 돼 3년째 절임 배추가 수출길에 오르게 됐다”며 “교포들이 고향의 맛을 느낄 수 있도록 정성을 듬뿍 담아 절임 배추를 생산했다”고 말했다.

괴산에서는 1996년 전국 처음으로 배추를 소금에 절인 뒤 지하수로 깨끗이 씻은 절임 배추를 선보였다. 이후 주부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으면서 지역의 특산물로 자리 잡고 있다.

올해 괴산군에서는 770농가가 56㏊에서 2만 4000여t의 절임 배추를 생산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괴산=남기윤 기자 nky@cctoday.co.kr